인천 남부경찰서는 19일 잔소리를 한다는 이유 등으로 아내를 흉기로 찔러 중상을 입힌 혐의(살인미수)로 A(42.무직)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0월 26일 오전 1시 50분께 인천 시내 모 빌라 자신의 집에서 아내(38)가 '돈도 못 벌고 가족들을 못살게 한다'며 잔소리를 하고 평소 부부관계에 응해 주지 않자 목 부위를 흉기로 찔러 반신마비 상태에 빠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후 충남의 고향집으로 달아나 숨어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A씨가 사용하는 휴대폰의 실시간 위치 추적을 통해 검거했으며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도주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matild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