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제3회 연세대 서울·원주 합동 취업박람회'가 열리고 있는 연세대 공학원 1층 아트리움.LG전자 삼성SDS 삼성SDI 한국전력공사 CJ 효성그룹 현대기아자동차 등 48개 기업이 부스를 마련한 이곳은 3000여명의 학생들로 발디딜 틈이 없다.

전기전자학과 4학년생인 김숙경씨는 "전공을 살려 연구개발이나 해외영업 쪽에서 일하고 싶다"며 "회사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었는데 이런 자리가 있어서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연세대 취업정보실의 오영민씨는 "이틀간 진행될 행사를 위해 취업자료집 4000부를 찍었는데 이 중 첫날 배포분 2000부가 오후 2시쯤 바닥났다"며 "학생들의 호응도가 지난해보다 훨씬 뜨겁다"고 강조했다.

2학기 개강을 하자마자 대학가에 취업 박람회 및 설명회 열기가 몰아치고 있다.

기업들의 신입사원 공개채용이 집중되는 9,10월을 맞아 대학 측이 직접 나서 재학생과 졸업생들의 취업전선에 지원사격을 하고 있는 셈이다.

예전만 해도 취업 걱정이 상대적으로 '덜하다'는 소위 서울시내 상위권 대학 학생들도 취업 전쟁에서는 예외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화여대도 올해 처음 학생문화관과 공학관 등지에 11개의 기업부스를 마련,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기업의 요구가 있으면 학기 내내 기업과 구직학생들이 만날 수 있는 상설 부스로도 전환할 계획이다.

내년 2월 졸업 예정인 김승희씨(이대 02학번)는 "처음 열린 박람회인데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기업들도 해당 대학 출신 직원들을 직접 내보내 후배들의 취업컨설팅을 해주도록 배려하고 있다.

연세대 취업박람회에서 만난 SK텔레콤 마케팅실 근무 직원 이주영씨는 연세대 경영학과 출신.면접 상담을 청해오는 후배들에게 맞춤식 전략을 제시한다.

이씨는 "전기·전자 전공이면 연구개발(R&D) 쪽으로만 생각할 수 있는데 어차피 내부순환을 많이 하니까 상대적으로 선발인원이 많은 네트워크 쪽으로 지원하라"고 충고했다.

서울대 고려대 성균관대 중앙대 등도 잇달아 취업 관련 행사를 연다.

고려대는 5일부터 3일 동안 민주광장에서 '2006 커리어 오디세이 페스티발 취업박람회'를 마련한다.

삼성 LG전자 두산 CJ SK 등 대기업 그룹과 중견기업 등 총 60여개 업체를 교내로 불러들인다.

부대 행사로는 전문 강사들이 지원하는 입사서류 클리닉과 면접 클리닉 등을 기획해 실질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서울대는 6일부터 7일까지 문화관 앞 광장에서 '2006 우수인재 채용 박람회'를 개최하며 행사 기간 '채용박람회 학생공모전'도 함께 진행,지원자가 특정 기업을 선정해 해당 기업의 향후 발전 방향이나 상품기획 등과 같은 자유주제로 제안서를 작성토록 했다.

성균관대는 서울 캠퍼스(5∼6일)와 수원 캠퍼스(6∼7일)로 나눠 '2006 성균관대학교 취업페스티벌'을 열며 홍익대는 개교 60주년을 기념해 12일부터 이틀간 '홍익 2006 취업박람회'를 가진다.

취업포털 커리어다음의 이인희 홍보팀 대리는 "졸업생의 취업률이 대학의 경쟁력 요소로 측정되는 시대"라며 "예전에는 비정기적으로 혹은 자체적으로 소규모로 진행하던 대학 내 취업박람회가 점차 대형화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이 대리는 "최근에는 대학 측이 행사를 전문 업체에 의뢰해 체계적으로 개최하는 경향이 짙다"며 "대학마다 돈과 인력을 투자해서라도 출신 학생들의 취업률을 높이는 데 전력을 다하는 사회 분위기"라고 귀띔했다.

문혜정·이호기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