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 의원 "한때 죽음 생각했다.깊이 반성한다"

술자리에서 모 신문사 여기자를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불구속 기소된 최연희 전 한나라당 의원에 대해 신체감정을 의뢰하는 방안이 법원에서 검토되고 있다.

이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황현주 부장판사)는 14일 오전 열린 첫 공판에서 과음으로 인한 심신장애 상태에서 성추행이 일어난 만큼 신체감정 촉탁을 의뢰해달라는 변호인측의 요구에 수용 여부를 나중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피해자의 신체를 만진 사실이 있느냐는 검찰 신문에 "기억이 나지 않는다.하지만 다투고 싶지 않다"며 만취상태에서 일어난 일이라 잘 기억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그는 변호인 반대신문에서도 "(범행을) 부인ㆍ부정할 생각은 없다.식사가 끝날 무렵 이미 만취상태였고 식사 뒤 노래방에서의 일은 기억나지 않는다.나중에 자초지종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최 의원은 또 "평소 주량은 소주 5잔인데 그 날은 양주 7∼8잔과 폭탄주 7∼8잔을 마셨다.

술을 자주 마시지 않는데 평소보다 많이 마신 것 같다"고 말했다.

변호인측은 재판부에 "피고인이 형법 10조(심신장애자)의 적용을 받는 상황이었다"며 피고인의 주량과 관계 없이 술을 잘 못 마시는 체질적 요인에 의한 사건이 일어난 것이라는 점을 주장하기 위해 전문기관의 신체감정 촉탁을 요청했다.

이에 재판부는 "피고인의 평소 주량이 얼마인지 몰라 지금 당장 결정은 어렵다.촉탁 여부는 나중에 결정하겠다.촉탁을 하게 된다면 통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 의원은 변호인 반대신문 답변 중 "이번 일로 한때는 죽음까지 생각했었고 지금은 상담치료를 받고 있다.

여태껏 명예 하나로 살아왔다.

깊이 반성하고 있고 피해자측 등에 사과했다"고 말했다.

다음 공판은 7월 5일 오전 11시30분에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김태종 기자 zoo@yna.co.krtaejong7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