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교통분야 전문가들이 모이는 `교통올림픽'이 2010년 10월 부산에서 열릴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는 13일 "지능형 교통정보 시스템 분야의 세계 최대 국제회의 및 전시회인 제17회 ITS(Intelligent Transport System.지능형 교통정보 시스템) 세계대회 개최 도시로 부산이 내정됐으며 오는 10월 런던에서 열리는 제13회 대회에서 공식 확정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ITS세계대회는 60여개국에서 1만여명의 교통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정보.통신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기존 교통시설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발표하고 관련장비 등을 전시하는 무대로 일명 `교통올림픽'으로 불리며 94년 프랑스 파리에서 제1회 대회가 열린 이후 매년 아시아와 미주, 유럽을 순회하며 열리고 있다.

2010년 세계대회는 부산과 호주 멜버른이 유치경쟁을 벌였는데 ITS아시아.태평양사무국이 최근 부산을 개최도시로 추천함에 따라 사실상 내정된 상태다.

이에 따라 ITS세계대회 개최도시 평가단은 이날 부산을 방문, 회의 및 전시시설, 숙박시설 등을 점검한 뒤 허남식 부산시장에게 개최도시 내정사실을 통보하고 개최준비에 만전을 기해줄 것과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부산시는 ITS세계대회 개최도시로 확정되면 내년에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종합 프로그램 기획 및 대륙별 홍보단을 발족하는 등 본격적인 대회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전 세계 첨단교통분야 전문가들이 집결하는 만큼 경제적 파급효과가 매우 클 뿐 아니라 우리 나라의 앞선 유비쿼터스 기술을 활용한 교통 시스템을 홍보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lyh9502@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