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 영어마을 안산캠프에서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영어마을 운영 주체인 (재)경기도영어문화원 이수영 원장이 29일 사표를 제출했다.

이 원장은 "지난 26일 영어마을 안산캠프에서 발생한 불미스런 사건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날 손학규 지사에게 사표를 냈다.

이와 관련, 손 지사는 사과성명을 통해 "영어마을을 책임지고 있는 도지사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피해 학생, 학부모는 물론 국민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머리 숙여 사과한다"면서 "앞으로 영어마을의 취약요소를 재점검하는 것은 물론 운영체계 전반에 대한 개선책을 마련해 이 같은 불미스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영어문원화원은 이에 따라 성추행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 야간당직을 강화하고 강사 등 관련자들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는 내용의 예방대책을 마련했다.

대책에 따르면 내.외국인 강사와 행정직원의 캠프내 음주는 물론 캠프 밖에서 술을 마신 뒤 영어마을로 들어오는 행위도 통제하기로 했다.

특히 야간당직시스템을 강화해 일과시간 뒤 캠프내 출입자를 철저히 통제하고 CCTV를 통해 감시와 순찰을 확대하며 숙소에 사감요원을 별도로 배치하기로 했다.

또 강사의 능력과 자질 향상하기 위해 원장 주재하에 월 1회 이상 수시 소양교육을 실시하고 출근상태, 수업진행, 학생관리, 품행 등을 평가하기로 했다.

영어마을 안산캠프 강사 김모(27)씨는 지난 26일 기숙사에서 잠자고 있던 여중생 6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이에 앞서 성남시가 운영하는 성남영어마을에서도 지난 5일 외국인 보조교사에 의한 성추행사건이 발생했다.

(수원연합뉴스) 강창구 기자 kcg3316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