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2위의 화상(華商)그룹인 리포(LIPPO.歷寶)그룹이 13일 인천시가 조성키로 한 영종도 운북지구 57만평을 도시형 관광도시로 개발하겠다는 투자의향을 밝혔다.

리포그룹 홍콩법인인 홍콩리보그룹 존.리(John.Lee)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시를 방문, "국내외 대기업 및 다국적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 약 5조원을 투자해 운북동 일대를 홍콩과 같은 국제업무 및 휴양레저도시로 개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이를 위해 GS건설, SK건설, 포스코 건설, LG화재, 우리은행 등 국내 9개 기업과 일본 요리전문학원인 핫도리와 미국 다국적기업 C-32 등이 투자 파트너로 참여키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 그룹은 운북지구내에 65층짜리 빌딩 3개를 지어 300∼500개의 사무실을 입주시켜, 중국 28개 성(省)과 동남아에 있는 리포종합물류센터와 네트워크를 구축, 인천의 우수 중소기업 제품 수출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화상 및 교포를 위한 고급주택단지(10만평)와 한.화 문화교류센터, 국제교육센터, 명품쇼핑몰, 해양레저시설, 카지노 호텔 등 관광 및 레저시설도 유치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에 본사를 두고 100여개의 자회사를 거느린 리포그룹은 도시개발, 쇼핑몰, 금융, 부동산, 판매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현재 자산이 300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인천도시개발공사는 운북지구 운북단지 개발면적(83만평)중 복합레저 시설용지(42만평)와 부대사업 용지(15만평) 등을 포함한 57만여평에 대해 민자를 유치, 관광레저와 문화, 주거공간으로 개발하게 된다.

나머지 26만평은 상업시설 및 외국인학교, 주거시설 등으로 인천도개공이 직접 조성할 예정이다.

(인천연합뉴스) 김명균 기자 km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