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작경찰서는 13일 말다툼을 벌이다 딸의 얼굴을 흉기로 벤 혐의(폭력행위등처벌에 관한법률 위반)로 최모(6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12일 낮 12시께 서울 동작구 사당동 딸(33)의 아파트에서 딸에게 `시집 가라'며 다툼을 벌이다 딸이 반항하는 데 격분, 흉기로 딸의 얼굴을 벤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최씨는 오랫동안 딸과 가족에게 폭력을 휘둘러 온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js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