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이상 살아온 부부들이 갈라서는 황혼이혼율이 23년 사이에 4배 가까이 늘어나 작년에 이혼한 부부 10쌍 가운데 2쌍 가까이가 황혼이혼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성의 결혼 가운데 재혼이 차지하는 비중은 32년새 7배 증가해 작년에 결혼한 여성 10명 중 2명 이상이 재혼을 한 것으로 조사됐고 작년 평균 초혼연령은 남성 30.6세, 여성 27.5세로 32년전보다 남성은 3.9세, 여성은 4.9세 늘어났다. 인구 1천명당 이혼건수를 나타내는 조이혼율은 34년 사이에 7배 증가한 반면 인구 1천명당 혼인건수를 보여주는 조혼인율은 30% 이상 줄었다. 21일 통계청의 `1970년 이후 혼인.이혼 주요특성 변동 추이'에 따르면 작년 이혼건수 중 20년 이상 부부로 동거한 기간이 20년 이상인 황혼이혼 비중은 18.3%로 1981년 4.8%의 3.8배, 1970년 7.6%의 2.4배에 각각 달했다. 하지만 작년 이혼건수 중 동거기간 5년 미만의 비중은 25.2%로 1981년 45.9%보다 대폭 떨어져 황혼이혼은 늘어난 반면 결혼 초기 이혼은 감소했다. 작년 남성의 재혼 건수는 5만6천700건으로 1972년의 4.3배, 여성의 재혼 건수는 6만3천600건으로 1972년의 9.0배에 달해 재혼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결혼 가운데 재혼의 구성비를 보면 여성은 작년에 20.4%로 1972년 2.9%의 7.0배에 이르렀고 남성은 작년에 18.2%로 1972년 5.4%의 3.4배에 달해 1998년 이후 크게 늘어난 이혼으로 재혼 비중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여성들도 이혼한 뒤에 적극적으로 재혼에 나서고 있어 1990년 이후 남성보다 재혼 비중이 높아졌다고 통계청은 밝혔다. 작년 연령별 재혼 건수는 남성의 경우 40∼49세가 22만2천200건으로 가장 많았고 여성은 30∼39세가 2만7천200건으로 최다였다. 또 작년의 평균 초혼 연령은 남성 30.6세, 여성 27.5세로 1972년 남성 26.7세와 여성 22.6세보다 남성은 3.9세, 여성은 4.9세 늘어나 만혼이 추세화되고 있다. 작년의 평균 재혼 연령도 남성 43.8세, 여성 39.2세로 1972년보다 남성은 4.8세, 여성은 5.5세 증가했다. 작년 이혼건수와 조이혼율은 13만9천400건과 2.9건으로 전년보다 모두 줄었지만 이혼건수는 1970년의 12.0배, 조이혼율은 7.3배 각각 늘었다. 연령별로 작년 이혼 건수를 보면 남성은 35∼44세(5만9천500건), 여성은 30∼39세(6만600건)가 가장 많아 남성은 30대 중반에서 40대 중반까지, 여성은 30대에 이혼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배우자가 있는 인구 1천명당 이혼건수를 나타내는 유배우 이혼율은 작년에 남성 11.6건, 여성 11.9건 등으로 배우자가 있는 1천명 가운데 12명이 이혼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남녀 모두 20∼24세에 유배우 이혼율이 가장 높았다. 작년 혼인건수는 31만900건으로 1970년보다 5.4% 증가한 반면 인구 1천명당 혼인건수를 나타내는 조혼인율은 6.4건으로 1970년보다 30.4% 줄었다. 20∼34세의 주결혼연령인구도 1995년 1천332만7천명에서 2000년 1천289만4천명, 2003년 1천267만4천명, 작년 1천241만8천명 등으로 감소하고 있다. 이와 함께 외국인 여성과 결혼한 남성 중 읍.면 등 농촌에 거주하고 있는 사람의 비중은 1995년 24.2%에서 2000년 28.6%를 정점으로 작년에는 22.2%로 줄었지만 농촌 인구의 감소세를 고려하면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특히 외국인 여성과 한국 남성의 결혼 중 40대 이상 농촌 남성의 비율은 1995년 24.3%에서 2004년 46.6%로 늘어나 농촌의 나이많은 남성들이 외국인 여성과 결혼하는 사례가 많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원기자 lees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