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安相洙)인천시장이 '굴비상자 2억원'사건과 관련, 13일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에서도 무죄 판결을 받자 인천시 공무원과시민단체간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인천시의 대부분 공무원들은 "남은 임기를 시정에 전념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시의 한 고위간부는 "굴비상자 사건은 안 시장뿐만이 아닌 인천시의 커다란 '짊'이었다"며 "이제 과거의 잘잘못을 떨쳐버리고 오로지 위민행정만에 전념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인천시 공무원직장협의회 최진영 회장도 "유.무죄를 떠나 시 공무원 전체의 명예가 달렸던 사건"이라며 "사법부의 이번 판결은 그동안 '굴비상자 밑의 직원'이란 불명예를 털어주는 것으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반면 '평화와 참여로 가는 인천연대'는 "사법부의 판단이 무죄라 할지라도, 안시장이 2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떨쳐버릴 수 없다"며 "도덕적 문제가 있는 것이 명백하기에 이번 판결과는 상관없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책임을 묻기위한 운동을 벌이겠다"고 주장했다. 안 시장은 B건설업체 대표로 부터 현금 2억원이 든 굴비 상자를 받은 혐의(뇌물 수수)로 불구속 기소된뒤,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었다. (인천=연합뉴스) 김명균 기자 km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