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와 연세대에 이어 고려대 의대도 전문대학원 전환을 거부하기로 함에 따라 교육인적자원부가 조기 정착시키려는 의학 분야 전문대학원 체제에 금이 가게 됐다. 교육부는 대학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안인 만큼 존중하겠지만, 공언한대로 2단계 `두뇌한국(BK) 21' 사업의 해당 분야 지원 대상에서 배제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른바 선도대학이 잇따라 전환을 거부, 당황스러워 하는 표정도 역력하다. ◆대학들, `내 마음대로 하마' = 서울대와 연세대 의대가 전문대학원으로 전환하지 않기로 한 뒤 일부 대학이 교육부에 당초 5월21일까지였던 2008~2009학년도 전문대학원 전환 신청시한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하고 전국 의과대학장 협의회를 열어 문제를 논의했다. 그러나 협의회는 "전문대학원 전환 여부에 대한 대학의 자율적인 결정을 보장하라"고 촉구하는 선에서 그쳤고, 같은 의견을 내지는 못했다. 이미 전문대학원으로 전환한 대학도 있고 전환하기로 내부적으로 결정한 대학도 있는가 하면 전환하지 않기로 한 대학도 섞여 있는 등 입장이 제각각이었기 때문. 이후 고려대 의대가 전문대학원으로 전환하지 않기로 30일 추가로 결정한 반면지방 국립대를 위주로 4개대는 전환 희망 접수 기한이 6월4일까지임에도 전환하겠다는 의사를 이미 교육부에 공식 접수한 상태다. 이에 따라 전국 41개 의대 중 절반 가량은 `4(학부)+4(대학원)'의 전문대학원으로 바뀌는 반면 나머지는 `2(예과)+4(본과)'의 의과대학을 유지하는 `어정쩡한 학제 동거체제'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의학 전문대학원은 가천의대, 건국대, 경희대, 충북대가 가장 먼저 2003년 전환해 올해 처음으로 신입생을 모집했고 경북대, 경상대, 부산대, 전북대, 포천중문의대 등은 2006학년도부터 학생 선발을 시작한다. 또 이화여대가 2007학년도부터 전문대학원 체제로 바꿀 예정이어서 모두 10개대가 학부 졸업생을 대상으로 신입생을 뽑게 되며 다음달 4일까지 대부분 국립대와 일부 사립대 의대가 추가로 전환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10개 치의대 가운데 경북대와 경희대, 서울대, 전남대, 전북대가 2005학년도, 부산대는 2006학년도에 전문대학원 체제로 각각 바꿨거나 바꿀 예정이다. ◆교육부, `내 마음처럼 안되네" = 교육부는 6월4일까지 2008~2009학년도에 전환을 희망하는 대학을 파악해 행ㆍ재정 지원을 해주고 2010학년도부터 2원화 체제를 유지할지, 아니면 법령을 정비함으로써 강제로 전문대학원 체제로 바꿀지 결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문대학원으로 전환하지 않으면 2단계 BK21 사업에서 배제하는 등 불이익을 주겠다는 점을 고수했다. BK21 사업으로 양성하려는 인력이 5~10년 이후 산업을 선도할 대학원 중심 복합학문 분야인 만큼 전문대학원으로 전환하지 않으면 그 분야 프로젝트에서 지원 대상에 선정되기는 어렵다는 논리. BK21 사업은 과학기술ㆍ인문사회ㆍ지방대ㆍ특화사업 분야에 1999년부터 2005년까지 매년 2천억원 안팎씩 7년 간 1조1천677억원을 투입한 사업으로 내년부터 2단계 사업에 들어간다. 아울러 2008학년도부터 시행되는 법학 전문대학원을 선정해 인가할 때 의ㆍ치의학 등 다른 분야에서의 전문대학원 전환 실적도 평가 항목에 포함하는 방안을 적극추진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른바 `빅3'를 비롯한 선도대학이 반기를 들어 교육부 정책의지에 금이 간 것은 물론 법학, 의ㆍ치의학, 경영학 등 주요 분야 전문대학원 체제 구축을 통해 대입 경쟁을 완화, 초ㆍ중등교육 정상화라는 효과까지 노리던 입장에서 상당히 당황스러워 하는 분위기다. 교육부 관계자는 "법학에도 전문대학원 체제가 도입돼 전문 분야 대학원 체제가 대세로 자리잡으면 이들 대학도 따라올 것"이라며 "2008~2009학년도 전환 때까지 시간이 있기 때문에 계속 설득 작업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의영 기자 keyke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