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초.중.고생 가운데 3분의 2에 가까운 학생들이 학교 선생님과 개인적인 대화를 전혀 안하고 있으며 10명 중 8명은 싫어하는 선생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내용은 한국사회조사연구소가 최근 전국의 초.중.고 467개 학교 2만7천650명을 대상으로 집단면접을 통해 `청소년 종합실태 조사'를 실시해 13일 발표한 분석 결과에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학교 선생님과의 개인적인 대화 경험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0.3%가 `전혀 안한다'고 답했으며 `가끔한다'가 36.1%, `자주한다'가 2.6%로 각각 나타났다. 또 자신이 다니는 학교에 `존경하는 선생님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절반이 넘는 53.4%가 있다고 답한 반면 `싫어하는 선생님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79.4%가 있다고 답해 훨씬 많았다. 학교생활에 대한 만족도에서는 아주 만족(9.4%)과 약간 만족(40.4%)이 절반을 차지했고 약간 불만(32.6%)과 매우 불만(11.3%)도 상당수에 이르렀다. 학교생활 만족도에 있어 초등생(57.9%)이 높은 반면 중학교(45.7%)와 고등학교(45.4%)로 올라가면서 만족도가 낮아졌다. 학교생활에서 가장 불만스러운 것은 매를 맞는 일(30.3%), 벌받는 일(28%), 선생님의 수업방법(26.1%), 학교시설(19.3%), 특기적성교육.보충수업(18%), 선생님과의 관계(12%), 배우는 내용(8.3%), 자율학습(7.3%), 특별활동(6.5%) 등의 순이었다. 선생님께 꾸중듣거나 매를 맞았을 때의 행동에 대한 질문에 `그냥 있었다'가 85.8%로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부모에게 말했다(10%), 선생님에게 소리질렀다(3.2%), 선생님 물건을 손상시켰다(1.6%)는 답변도 있었다. 특히 선생님 홈페이지에 욕설이 담긴 글을 남겼다(0.8%)거나 인터넷에 올렸다(0.7%), 선생님 집에 욕설이 담긴 전화를 걸었다(0.7%), 선생님을 때렸다(0.6%), 교육청이나 경찰에 신고했다(0.6%)는 내용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 학교생활 중 가장 재미있는 것은 친구들과 놀기(45.9%), 수학여행(32.6%), 현장체험학습(21.3%), 점심시간(20.9%), 축제.예술제(20.6%), 체육대회(18.4%), 수련회(10.4%), 수업시간(5.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사회조사연구소 관계자는 "매년 실시하는 청소년 실태조사는 청소년이나 선생님을 비판하자는 것이 아니고 청소년의 실태를 바로 알고 그들을 바르게 이끌어 가자는 취지에서 실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 최대 허용한계는 95% 신뢰수준에서 ±0.58%이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kjs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