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교통혼잡을 막기 위해서는 시.군마다 다른 교통정책보다 교통수요가 비슷한 경기도내 시.군 생활권 소그룹별 정책이 필요하다는 제안이 나왔다. 경기개발연구원 류시균 책임연구관은 29일 '경기도 교통수요관리방안 연구' 보고서를 통해 도내 31개 시.군별로 교통정책을 수립하는 바람에 수도권의 교통혼잡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역특성에 따라 교통혼잡 여건이 비슷한 ▲수원.안산 ▲성남.고양.부천.고양.안양.의정부.시흥.광명.군포 ▲용인.남양주 ▲구리.의정부.하남.오산.과천 ▲화성.김포.광주.포천.동두천 ▲파주.이천.안성.양주.여주.양평.가평.연천 ▲평택 등 7개 소그룹별 교통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 지역에 대한 교통정책이 수립되면 경기도는 시.군간 협의 채널을 구축해 교통수요 관리방안을 권역별로 실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수원.안산의 경우 성남.고양.부천에 비해 서울 이동인구가 적은 점을 감안해 도심에서 외곽을 연결하는 교통망을, 성남.고양.부천은 서울로 연결하는 광역교통망 구축이 시급하다는 것. 특히 서울 통행 의존도가 높은 도시의 경우 혼잡통행료나 주차료 부과정책 등을 강화해 승용차의 출.퇴근을 차단하는 방법이 효율적이라고 강조했다. 류시원 책임연구관은 "수도권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행정구역이 아닌 생활권 단위의 교통수요관리방안이 추진되어야 한다"며 "이는 대중교통서비스의 개선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수원=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jongs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