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치주의에 기초한 권력 감시와 소외계층 권리구제를 표방하며 두달 전 출범한 중도 성향의 변호사단체인 `시민과 함께하는 변호사들'(시변)이 25일 독도분란 대응책 등을 모색한다. 시변 공동대표인 이석연 변호사는 24일 "내일 서초동 교육문화회관에서 1박2일일정으로 전체 회원 워크숍을 개최해 독도와 행정도시특별법 문제 등 현안을 논의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시변의 활동 방향을 정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시변은 국가보안법이나 신문법, 사립학교법 등 사회적으로 논란의 여지가 있는법령 등도 안건으로 올려 자체 의견을 제시할 방침이다. 또, 시변은 기존 시민단체와 연대활동 방안, `뉴라이트 운동'과 관계설정 등 단체의 정체성과 관련된 안건들을 집중 논의하고, 소외계층을 위한 구체적인 소송활동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워크숍 이틀째인 26일에는 의문사진상규명위원장을 지낸 양승규 서울법대 명예교수를 초청, '법의 지배와 사회윤리'라는 특강을, 서경석 목사로부터는 `시민운동과 법조인의 역할'이라는 특강을 각각 청취하고 토론하는 자리가 준비됐다. 이날 강연장은 예비법조인인 사법연수원생들에게도 개방할 예정이라고 시변은전했다. 한편 이석연 변호사는 "노무현 대통령이 이달 22일 3사관학교 졸업식에서 한-미-일 삼각동맹체제의 이탈도 고려 중이라고 한 발언은 개인적인 판단에서 볼 때 위헌소지가 있다"며 이 문제를 안건으로 삼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안보와 관련된 정책의 수립과 발표는 국가안전보장회의의 자문과 국무회의를 반드시 거치도록 헌법에 규정돼 있으나 노 대통령이 공식석상에서 한 그발언이 그런 과정을 제대로 거쳐서 나온 것인지 의문이다"라고 덧붙였다 30∼40대 소장 변호사들을 주축으로 금년 1월 25일 출범한 시변은 산하에 공익소송.북한.언론 등 각 분야의 10여개 위원회를 구성해 본격적인 활동을 준비하고 있으며, 회원 수는 출범 당시 135명에서 현재 160명으로 늘어났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freem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