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9년 3.1 운동 당시 시베리아 각지에서전개된 한국인의 항일 독립운동과 일제의 탄압 행위를 객관적으로 기록한 미군 정보문서가 27일 처음 공개됐다. 3.1운동 당시 러시아 지역 독립운동 연구는 일제 관헌이나 러시아 기록에 의존,정확한 실상 파악이 힘들었으나 미군이 객관적 입장에서 작성한 문건이 이번에 확보됨에 따라 러시아지역 독립운동 연구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국사편찬위원회가 최근 미 국립문서기록관리청으로부터 입수한 미국 시베리아원정군 정보장교 문서에는 1919년 당시 연해주와 하바로프스크 등 시베리아 각지에서 한국인이 펼친 항일독립운동에 대한 일제의 탄압 내용이 자세히 담겨있다. 당시 일본군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일어난 체코군의 반볼셰비키 봉기를 지원하기 위해 미국, 프랑스 등과 함께 연합군의 일환으로 시베리아에 출병했으나 당초 출병 목적은 외면한 채 현지 한국인 독립운동을 탄압하는 데 혈안이 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이 시베리아의 한국인들에게 가한 야만적 가혹행위'라는 부제를 단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일제는 1918년 10월~ 1919년 8월 에브게네프카, 하바로프스크, 니코리스크, 베리노 등 시베리아 일대에서 벌어진 한국의 독립운동을 무참히 짓밟았다. 일본군은 독립운동가들을 무단 연행해 수 주일간 감금,폭행,고문을 일삼았으며노인과 여성을 구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919년 3월17일 니코리스크에서 일어난 만세운동과 관련, 일본군이 러시아경찰을 매수해 한인들을 탄압했다는 사실도 보고서에서 새로 드러났다. 보고서를 통해 1919년 3월15일 러시아 현지의 임시정부인 `대한국민의회'가 영문으로 작성한 독립선언서도 처음 발견됐다. 지금까지 시베리아 지역의 첫 독립선언서는 3월17일 니코리스크에서 한글과 한문, 러시아어로 발표된 독립선언서로 알려져왔다. 국사편찬위는 또 3.1운동 당시 중국 주재 무관이었던 W.S. 드리스데일(Drysdale)중령이 본국 군 정보국장에게 보낸 한국 상황보고서도 함께 공개했다. 이 보고서에는 일본군이 제암리 인근 마을에서 70대 노부부가 보는 앞에서 세아들과 세 손자를 살해한 뒤 마을 사람들로 하여금 시신에 불을 지르게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일제의 잔혹성을 생생하게 보여줬다. 국사편찬위원회 이상일 박사는 "일제가 시베리아에서 광범위하게 상당기간 전개된 항일운동 가담자와 현지 한국인에게 가한 이러한 탄압은 연합군 내에서도 비판대상이었음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현.양정우 기자 eyebrow76@yna.co.kr ejlov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