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디 좋은 곳에 가셔서 못다 이룬 생활 꼭 하시고 사랑하는 아들은 하늘나라에서 지켜주세요. 진심으로 존경하고 제 자신이 부끄럽습니다(ccap1004)" 설날인 지난 9일 밤 앞선 사고차량 운전자를 구조한 후 뒤에서 오던 승용차에 치여 숨진 30대 부부의 안타까운 사연이 20일 오전 연합뉴스 보도를 통해 각종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알려지자 수많은 네티즌들의 추모글이 잇따르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각종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게재된 관련 기사에는 `고인의 명복을 빈다', `죽음이 헛되지 않았으면 한다', `아이가 부모를 본받아 훌륭하게 크길 바란다'는 등 네티즌들의 추모성 댓글이 수백개씩 올려졌다. `rudeguy2'라는 아이디의 네티즌은 "상상만 해도 눈물이 나려 한다. 아이가 클동안 아무 상처도 주지 않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며 애석함을 전했고 `jinik7'라는 네티즌도 "하늘은 착한 사람들을 너무 일찍 데려가는 것 같다"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또 `reflectioner'라는 네티즌은 "선한 사람들에게 안타까운 일이 생겼다. 혹시 도울 수 있는 계좌번호라도 알 수 있으면 성의를 표하고 싶다"고 밝혔고 `youngman654'라는 네티즌도 "국가가 이런 유가족을 도울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안타까움을 대신했다. 이밖에 도로 건설 및 관리에 대한 비판성 글도 이어져 일부는 "눈이 오면 제설작업 등 관리를 잘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으며 `동석'이라는 네티즌은 "도로를 어떻게 만드는 것인지, 설날에 새로 길 뚫렸다 해서 해당 도로에 가봤는데 온통 빙판이었다"고 비난했다. 네티즌들은 또 설씨가 만든 미니 홈페이지를 찾아 이날 하루 100개가 넘는 추모글을 방명록에 올리며 고인들의 애석한 죽음을 달랬다. 설씨의 친구인 `남영미'씨는 "새해 복 많이 받고 부자되라고 통화했던게 엊그제 같은데, 이젠 통화도 할 수 없고 잘생긴 아들 소식도 들을 길이 없네"라며 "아들도 잘 자랄 테니 걱정하지 말고 진숙씨랑 다른 세계에서 행복한 여행하길 바란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네티즌 `황일용'씨도 "기사보고 이렇게 홈피와서 사진을 보니까 이런저런 생각에 눈물이 난다"며 "하늘나라 가셔서 편히 보내시고 혼자 남은 아드님이 건강하고 착하게 자랄 수 있게끔 보살펴 주세요"라고 썼다. 한편 지난 9일 밤 설동월(33.서울시 천호동)씨와 아내 이진숙(31)씨 부부는 전북 완주군 구이면 전주-순창 도로를 달리다 빙판길 사고가 난 뒤 앞서 사고 난 차량의 운전자를 구했으나 뒤따라오던 승용차에 치여 목숨을 잃었다. (전주=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min76@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