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문건' 유출 파문과 관련해 개인 미니홈피가 주요 확산 경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영화 포털사이트 시네티즌(www.cinetizen.com)이 지난 20일부터 4일간 전국 네티즌 639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표본오차는 95%ㆍ신뢰수준 ±3.87 포인트) 결과, 미니홈피를 통해 문건을 받았다는 응답이 26.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메신저 프로그램은 23.2%로 조사됐으며, 메일(15%), P2P 프로그램(12.4%), 웹하드(9.6%)가 그 뒤를 이었다. 또 응답한 네티즌 가운데 55.4%가 `연예계 문건' 파일을 전달 받았고, 이 중 10명 가운데 약 8명은 사건 발생 4일만에 파일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또 파일을 받은사람 10명 중 2명은 다른 사람에게 재전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예계 문건'을 처음 접한 매체는 인터넷이 46.9%로 가장 많았고, TV 등 전파매체가 27.3%, 친구 등 주변사람이 21.8%, 신문 등 인쇄매체가 3.6%로 나타났다. 한편 `연예계 문건'을 본 사람들 가운데 58.5%가 "신뢰한다"고 응답했으며, 19.8%는 "신뢰하지 못한다"고 답했고, 21.8%는 "반신반의"라고 답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