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문건 작성을 의뢰한 광고대행사 은 21일 대표이사와 임직원 일동 명의로 주요 매체에 사과광고를 게재했다. 그러나 한국방송연기자노동조합(이하 연기자노조,위원장 이경호)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연기자는 점수가 매겨지는 상품이 아니다'라는 성명을 발표,'연예인X파일' 파문이 누그러지지 않고 있다. 제일기획은 이날 광고에서 "제일기획의 전 임직원은 광고 모델 관련자료가 유포돼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면서 "비록 선의에서 시작된 일이고,다른 회사가 작성한 것이었다 하더라도 제일기획은 그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자료에 언급된 내용의 대부분은 사실과 다른 풍문에 불과한 것임을 밝혀드린다"고 해명했다. 한편 연기자노조는 이날 성명에서 "방송연기자는 공인이기에 앞서 동등한 인격을 가진 자연인"이라고 밝히고 "넘지말아야 할 한계를 뛰어넘은 이번 사태에 직면해 생활인으로서의 기본 권리와 명예조차 박탈당한 저희의 처지와 심경을 헤아려주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사건을 일으킨 당사자들은 연기자들의 삶에 큰 아픔을 주었다는 점에 깊이 반성하고 응분의 책임을 짐으로써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