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현장에서 육아 휴직 등 모성 보호조치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노총이 지난해말 194개 소속 노조를 대상으로 `모성 보호 사업장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상당수 사업장에서 육아 휴직, 임산부 시간외 근로 등 모성보호 규정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년 미만의 영아를 가진 남녀노동자가 최장 1년까지의 쓸 수 있는 육아 휴직 규정을 준수하고 있는 사업장은 53.6%에 그쳤으며 29.9%는 관련 규정조차 없는 것으로조사됐다. 또한 수유시간의 경우 60.3%의 사업장에서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고 금지돼 있는임산부 시간외근로를 허용하는 사업장도 43.3%나 됐다. 직장보육시설에 대해서는 84.5%의 사업장에서 `없다'고 밝혔고 5.2%만 `단독 설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전후 휴가와 관련해서는 90일 이상 산전후 휴가를 받는 사업장이 93%에 달해현행법을 웃돌았으나 산전후 휴가비용의 전액 사회보험화에 대한 목소리가 높았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모성보호와 관련해 보장돼 있는 규정조차 제대로 지켜지지않는 부분은 철저한 정부의 감독을 촉구할 것"이라며 "아울러 직장과 가정의 양립을가능하게 하기 위한 유사산휴가, 배우자 출산휴가, 산전후 휴가비용의 사회보험화등 제도 개선활동을 벌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승호 기자 h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