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등 해외 동포들이 국내에 호적이 없어도우리 나라에 거주하는 4촌 이내 혈족의 호적등본이나 족보, 유전자 감식결과 등을제시하면 동포 자격으로 입국할 수 있게 됐다. 법무부는 3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외국국적 동포에 대한 단기종합(C-3)사증발급 등에 관한 지침'을 제정, 외국국적 동포의 입국 절차를 점진적으로 확대할방침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중국이나 러시아 동포들은 국내에 호적이 없는 경우 동포로 인정받지못해 입국 등에 애로가 많았다. 법무부는 재외공관장이 재량으로 사증을 발급할 수 있는 동포의 범위를 보다 확대, ▲ 국적회복.귀화허가 대상자 ▲ 국내에 친부모가 있는 미성년자 ▲ 독립유공자및 유공자의 친족 ▲ 60세 이상 고령자 ▲ 2회 이상 입국해 강제퇴거되거나 출국명령을 받지 않은 동포 등으로 넓혔다. 법무부는 출생당시 우리 나라 국적을 보유했던 해외 입양자나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전에 해외로 이주한 동포 1세가 친족을 찾기 위해 우리 나라를 방문할 경우 장기 체류가 가능한 방문동거(F-1) 비자를 발급해 주기로 했다. 또 단기 비자로 입국했지만 국내에 거주하는 직계 존.비속과 결합을 원하거나국민기초생활보호 수급권자이면서 중병을 앓고 있는 형제 자매를 부양하려는 동포에대해서도 방문동거 체류 자격으로 변경해 주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bana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