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는 노인학대를 막기 위해 전국 16개시.도별로 노인학대예방센터를 설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예방센터에는 전문상담원을 3명 이상씩 배치, 노인학대에 대한 신고.상담을 상시 접수해 상담과 응급보호조치 등을 취하며 신고의무자에 대한 교육과 노인 학대사례 조사도 하게 된다.

특히 긴급 전화(국번없이 `1389')를 24시간 운영, 노인학대에 대해 즉각 대처토록 할 방침이다.

다만 핸드폰을 이용하거나 다른 시.도 예방센터에 신고할 경우 `지역번호 + 1389'를 누르면 된다.

`1389'의 `89'는 `빨리 구해주세요'라는 의미라고복지부측은 설명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학대 피해 당사자인 노인이나 가족, 친지, 이웃 등 누구나 신고할 수 있고 신고인의 신분은 철저히 비밀 보장될 것"이라며 "노인학대가 이뤄지고있거나 그럴 가능성이 의심되면 즉각 신고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16개 시.도 가운데 대부분은 예방센터를 이미 운영하고 있으나 부산과 제주는이달중에, 서울은 다음달중에 운영에 들어간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