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후3시 45분께 강원도 평창군 용평면 속사2리 신약수 인근 8번 군도에서 76거 4014호버스(운전사 서현석.43)가 도로옆 15m 아래 숲속에 추락한 후 전도됐다. 이 사고로 운전사 서씨 등 남자 12명과 여자 3명 등 15명이 숨지고 18명이 중경상을 입고 강릉 고려병원 등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 사고순간 이날 사고는 버스가 8번군도 방아다리 구약수 방면에서 신약수 방면 `S'자형 도로를 달리던 중 발생했다. 6~7도의 급경사 내리막길을 달리던 사고버스는 커브길을 돌던 중 30여초 가량 좌우로 크게 흔들린 후 가드레일과 둘레 1m의 나무를 들이받고 15m아래 숲속에 추락, 전도됐다. 대부분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충격이 워낙 커 탑승객들이 차밖으로 튕겨나가 버스 밑에 깔리면서 인명피해가 컸다. 버스밑에 12명이 깔렸으나 거리가 멀고 도로 사정이 열악해 크레인 등 구조장비의 도착이 늦어지면서 현장은 부상자들의 비명과 신음으로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 구조된 이도웅(63)씨는 "방아다리 약수에서 점심식사를 한 후 출발했으나 10여분만에 버스가 갑자기 휘청거리고 내리막길에 속도가 붙어 이상하게 생각했다"며 "사고 직전 버스상태가 좋지 않은 것 같아 사고를 예감했다"고 말했다. 또 "사고 당시 `쾅'소리와 함께 가로수를 들이받을 때 충격으로 몸 일부가 차량밖으로 튕겨져 나왔지만 차량에 깔리지 않아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며 "당시 10여명이 튕겨져 나왔으며 일부는 깨진 창문 사이로 빠져 나오고 부상이 심한 사람은 출동한 구조대원에게 구조됐다"고 말했다. ◆탑승객 및 구조상황 탑승객들은 대부분 50-70대로 서울 송파구 방이동의 상록수 배드민턴 동호회 회원들로 이날 오전 8시께 서울을 출발, 평창 계방산과 방아다리 일대에서 단풍관광을즐기고 서울로 돌아오던 중이었다. 이들은 숨진 이운휴(63.서울 송파구 방이동), 오귀래(59)씨 부부를 비롯 평소배트민턴을 즐기던 한 동네의 정다운 이웃들이었다. 버스는 가드레일에 이어 1m 둘레의 가로수 2개를 잇따라 들이받아 차량 앞부분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대파 되었다. 특히 탑승객 대부분이 안전벨트를 매지않아 사고 순간 상당수가 버스 앞부분으로 몰리고 일부는 차량 밖으로 튕겨나가 사상자가 늘었다. 사고가 나자 119 구조대와 경찰은 크레인으로 전도된 버스를 세우고 차량밑에 있던 부상자들을 구조, 응급차량과 소방헬기 등으로 후송했다. ◆사고원인 사고 장소는 `S'자형 도로가 많고 급경사로 이뤄진 2차선 도로로 평소 통행량은 많지 않지만 단풍철에는 대형 관광버스 등이 많이 다녀 사고위험이 컸다. 경찰은 사고직전 30여초 가량 차가 심하게 흔들렸다는 탑승자들의 말과 변속기가 2단 상태로 사이드 브레이크가 올려져 있던 점으로 미루어 제동장치 이상 등에대해 조사중이다. 또 내리막길인데도 속도가 줄지 않았다는 탑승자들의 말과 일명 스키드마크가 35m에 이름에 따라 과속운행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사고버스 경찰은 "사고버스가 93년식 45인승 대형버스로 서울 용산의 중고자동차매매상사 대표의 소유로 돼 있으나 이 회사 대표는 지난 7월 운전사 서씨에게 팔았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버스는 매매 당시 보험이 만료된 무보험 차량으로 피해자 보상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서씨는 배드민턴 동호회 회원으로 회원들이 단풍관광을 나서자 사고버스를 직접 운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상자 사망자는 15명이며 경찰은 사망자의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주민등록증 등이 없어 사망자의 지문을 채취하는 등 정확한 신원을 파악중이다. ◇사망자(15명) ▲서현석(43.서울 강남구 대치동) ▲이운휴(63.서울 송파구 방이동) ▲오귀래(59.여. " ) ▲이민찬(56.서울 송파구 방이동) ▲박세영(65) ▲차주영(70) ▲고금자(54.여) ▲안경운 ▲윤용섭 ▲유명자 ▲이규룡 ▲정지영 ▲황봉춘 ▲신원불상 2명 ◇부상자(18명) ▲이도웅(63.서울 강진구 노원동) ▲최명근(58.서울 송파구 보금동) ▲강옥애(57.여.서울 송파구 방이동) ▲김옥례(68.여.서울 송파구 풍납동) ▲김동준(44.중국지린성 지린시) ▲구원걸(44.서울 송파구 송파동) ▲김수만(79.서울 송파구 방이동방이타운) ▲우호길(62.서울 송파구 송파동) ▲임영옥(67.여) ▲황의향(여) ▲조정숙(79.여) ▲김순덕(53.여) ▲백이순(60.여) ▲김종영(65) ▲신현순(63.여)▲장풍자(여) ▲이영열(79.여) ▲이종윤(82) (평창=연합뉴스) 유형재.김영인.임보연.이해용.이재현.고미혜 기자 limb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