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법원에 이혼소송을 제기한 부부의 절반가량은 결혼생활 3년 미만인 신참 부부로 연령대별로 30대, 이혼 사유로는 배우자의부정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법원행정처가 발간한 2004년도 사법연감에 따르면 작년 전국 법원에 접수된 이혼 소송은 모두 4만6천8건으로 하루 평균 126건에 달해 130건이었던 전년에 비해 소폭 감소했다. 이는 보건복지부가 집계한 작년 한 해 이혼 건수 16만7천96건에 훨씬 못미치는수치인데 법원 통계에서는 부부가 이혼에 합의한 뒤 판사 앞에서 이혼 확인만 받는협의이혼 건수가 제외돼 있기 때문이다. 동거기간별로는 1년 미만 12.0%, 2년 미만 16.0%, 3년 미만 18.2%, 5년 미만 19.9%, 10년 미만 17.7%, 10년 이상 16.2%로 결혼생활 초기단계인 3년 미만의 부부가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에 가까운 46.2%에 달했다. 전체 이혼 소송에서 3년 미만 부부가 차지하는 비중은 연도별로 98년 40.4%, 99년 40.6%, 2000년 42.8%, 2001년 46.6%, 2002년 49.5%로 신참 부부들의 이혼 비율이절반 수준에 육박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이혼소송을 낸 이유는 배우자의 부정행위가 46.7%로 전체의 절반 수준이었고 본인에 대한 부당한 대우(27.1%), 동거.부양의무 유기(9.0%), 직계존속에 대한 부당한대우(6.2%), 3년 이상 생사불명(4.7%) 순이었다. 연령분 분포는 남녀 각각 30대-20대-40대, 학력은 고졸-대졸-중졸 순으로 많았으며 이혼소송 제기 당시 자녀수는 2명 36.5%, 1명 33.3%, 무자녀 15.8%, 3명 11.4%,4명 이상 3.0%로 나타났다. 가사소송 사건의 평균 처리기간은 판결까지 1심 6.7개월, 2심 8개월, 3심 3.6개월로 소송을 낸 후 대법원 판단까지 받으려면 대략 1년반 정도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법원이 지난해 접수된 가정보호사건 2천576건을 분석한 결과 가정폭력 원인은 우발적 분노가 26.2%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현실불만(18.8%), 부정행위(15.0%), 경제적 빈곤(13.7%), 부당한 대우.학대(12.2%), 취중(11.1%) 등이었다. 가해자의 연령별로는 40대(37.0%)-30대(36.1%)-20대(14.2%)-50대(10.1%) 순이었으며 학력별로 고졸(47.6%)-중졸(21.2%)-대졸(15.6%)-초졸(13.3%) 순이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jbr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