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대선자금 수사를 맡았던 안대희 부산고검장(전 대검 중수부장)은 6일 "대선자금 수사는 한국의 진정한 민주사회를 위한 도전이었고 이러한 도전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 고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된 제9회 국제검사협회(IAP) 총회에서 대검 중수부의 대선자금 수사팀을 대표해 IAP 공로상을 수상한 직후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그는 "대선자금 수사는 한국의 정치.경제 지도층뿐만 아니라 한국 사회 전체에대한 수사이자 불행한 과거를 정리하고 나아갈 방향을 정립하려는 노력"이라며 " 국민과 언론의 지대한 관심,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 확보를 위한 각고의 노력이 이뤄낸 결과"라고 강조했다. 그는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속담처럼 윗물을 맑게 하려는 검찰의 의지는 사회 전반에 퍼져가는 부패를 차단하려는 것이었다"며 "증거법상 제약으로 다소 아쉬움은 있지만 법의 원칙에 입각, 정치.경제 전반을 맑게 하려는 목적에 부응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수상을 계기로 권력에 숨어있던 계층이 검찰을 무서워하게 됐고국민들도 비리척결 메커니즘이 가동된다는 느낌을 받았을 것"이라며 "수상의 영광은검찰가족뿐만 아니라 맑은 사회를 바라는 국민과 언론 모두의 것"이라고 밝혔다. 안 고검장은 "진정한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는 부패 척결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이번 수상이 부정부패와 비리를 척결하려는 한국 검찰의 의지를 굳세게 하고 한국사회를 맑게 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말을 맺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jbry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