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무장단체에 의해 피랍된 김선일(33)씨의석방 노력이 22일로 이틀째를 맞고 있는 가운데 외교통상부는 긴장감 속에 김씨의신변 이상 여부 등에 대한 극도의 보안을 유지하고 있다. 외교부는 21일 최영진 차관 등 주요 간부들이 퇴근을 포기한 채 외교부 청사에서 밤을 새우며 비상대기해 상황 진전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신봉길 외교부 대변인은 밤사이 김씨의 소재와 안전 여부에 대해 난처한 표정과함께 "양해해 달라", "죄송하다" 등을 연발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피해나갔다. 신 대변인은 "다만 여러 채널을 통해 노력중이며 여러 가지 보고를 받고 있지만단정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외교부 다른 고위 관계자들도 "김씨의 안전을 위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입을 굳게 다물었다. 외교부는 전날 밤 11시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NSC)와 공동으로 심야 대책회의를갖고 대책을 숙의했으며 이라크 현지 대사관과도 핫라인을 통해 수 십분에 한 번씩지시를 내리는 등 수시로 연락을 주고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주 카타르 대사에게 훈령을 내려 아랍어 위성방송인 알자지라 방송과인터뷰를 갖게 하는 등 중동권 유력 언론을 통해 평화.재건이라는 한국군 파병부대의 역할에 대한 홍보도 집중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 7시30분부터 차관실에 모여 밤사이 들어온 정보들을 분석했으며 이날 밤에도 전날과 마찬가지로 외교부에서 NSC와 공동으로 대책회의를 갖는다. 한편 전날 인천공항을 통해 급파된 현지 대책반은 우리 시간으로 이날 오전 10시께 요르단 암만에 도착, 이라크 우리 대사관측과 연락을 취하며 김씨 석방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아시아협력대화(ACD)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했던 반기문(潘基文) 외교장관은 일정을 하루 앞당겨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급거 귀국한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기자 lkw777@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