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중수부 수사폐지' 방안을 비판한 송광수 검찰총장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이 '공개질책'함으로써 고조됐던 청(靑)-검(檢) 갈등이 강금실 법무장관의 해명성 사과 기자회견으로 일단 봉합됐다.

강 법무장관과 송 검찰총장의 퇴진가능성까지 거론됐던 이번 사태는 강 장관과 송 총장이 각각 '조직관리실패'와 '과격한 발언'에 대한 사과발표 선에서 마무리됐다. 이에 따라 '검란(檢亂)'의 우려감이 팽배했던 검찰내부도 안도 분위기로 반전하고 있다.

송 총장은 이날 "검찰 내부문제를 언급한 것이 확대 해석돼 걱정을 끼쳐드렸다"고 해명했다.

◆강 "중수부 폐지논의 사실무근"=강 법무부 장관은 16일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대검 중수부폐지 논의는 법무부와 검찰 내부의 조직개편 문제로 공론화될 사안이 아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책임자로서 국민에게 일시적 불안과 걱정을 끼쳐 심히 부끄럽고 송구스럽다"고 운을 뗀 뒤 "검찰 개혁문제는 내외부 의견과 당사자(검찰) 의견조회,청문회 등 충분한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결정될 사안"이라고 못을 박았다.

강 장관은 그러나 "'검찰 무력화 의도'라는 표현방식이 오히려 진의를 왜곡하고,다른 의혹을 증폭시킨다는 점에서는 부적절했다"며 송 총장의 발언이 문제가 있었음을 분명히 했다.

◆조기봉합 배경은=송 총장 발언파문이 조기봉합될 수 있었던 것은 일단 표면적으로 "사퇴 압력은 결코 아니다"며 청와대가 애초의 강경입장을 거둬들인 게 계기가 됐다는 분석이다.

사퇴여부를 고민했던 송 총장이 '입장정리'를 비교적 빨리했던 것에 비춰 이날 노 대통령 발언직후 청와대측과의 '밤샘교감'이 있었을 것이란 추측이다.

그러나 일각에선 노 대통령이 하루 만에 '후퇴' 제스처를 보인 것에 대해 '특별한 의중'이나 '정치적 계산'이 깔린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 검찰과 법무부 주변에서 '최소한 송-강 중 하나는 사퇴해야 되는 것 아니냐'는 추측까지 나올 정도로 사태의 심각성이 고조됐었다.

이에 대해 한 검찰 주변 인사는 "(총장의 사퇴로 인해) 검찰조직 전체의 동요와 반발이 빚어질 경우 개혁드라이브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을 수 있다"며 "검찰 스스로 개혁작업을 완수해보라는 일종의 '기회 주기'가 아니겠느냐"고 분석했다.

이관우 기자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