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대선 당시 동원산업이 노무현 후보 캠프에50억원을 제공했다는 허위 사실을 주장한 혐의(명예훼손)로 구속 수감중인 김경재(金景梓.민주) 전 의원이 2일 동원측에 재차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김 전 의원은 성명을 통해 "노무현 후보 대선자금 조사 과정에서 `동원산업 50억 제공설'에 대해 근거가 대단히 부족한 민주당 자료를 정확한 확인도 없이 국회법사위 및 언론에 발표, 결과적으로 동원산업과 김재철 회장 모두에게 커다란 명예의 손상을 가져온 것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또 "금감원 김대평 국장에 대해 행한 `2000억 총선자금 의혹' 운운은 비록 라디오 방송에서 `김대평' 이름 석자를 단 한번 언급했고 이미 국회 청문회 발언을 통해 유감을 표명했으나, 다시 한번 김 국장의 명예에 흠이 가게 한 것은 부덕하고 잘못된 일로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달 27일 영등포구치소에 구속 수감된 다음날 면회차 찾아온 민주당 손봉숙(孫鳳淑) 의원과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을 통해 자필로 쓴 성명서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김 전 의원은 검찰조사가 진행중이던 지난달 6일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동원산업과 김대평 국장에 대해 사과했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