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여성회 성매매여성인권지원센터는 2일 기자회견을 갖고 성매매 여성들의 인권유린을 근절할 것과 지역 유흥업소의 운영실태에대한 관련 기관의 적극적인 점검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대구시 수성구의 한 유흥주점에서 일하며 인권을 유린당했다는 접대부 출신 20-30대 여성 5명이 자신들이 당한 일을 폭로했다. 이 여성들은 성매매방지법이 발효된 뒤에도 업주로부터 계속해 속칭 '2차'로 불리는 윤락을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업주들이 선불금을 미끼로 여성들을 옭아맨 뒤 월급도 주지 않고각종 명목으로 빚을 키워 접대부일을 그만두지 못하도록 했으며, 업주의 말을 듣지않으면 교통사고를 위장해 살해하거나 외국으로 팔아 버리겠다는 협박도 서슴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자신들이 일하는 업소와 관련된 기관의 공무원들이 정기적으로 공짜 술을 마시고 성상납을 받는 것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대구여성회는 "피해 여성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대구지방경찰청에 해당 업소의수사를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하는 한편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대구지부'와연계해 이 여성들의 소송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leek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