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중국 현지에서 발생한 황사(黃沙)의 미세먼지 농도자료가 실시간으로 입수돼 정확한 황사예보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환경부에 따르면 중국은 최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전문가 실무회의에서황사의 미세먼지(PM10)와 총부유분진(TSP) 농도 자료를 실시간으로 한국에 제공키로합의했다. 이어 올해 7월 베이징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 환경장관회의에서 황사농도 자료 공유를 위한 협정이 체결되면 이르면 내년 봄부터는 중국으로부터 전달된 자료를 토대로 정확한 황사예보가 이뤄질 전망이라고 환경부는 덧붙였다. 환경부는 이를 위해 1억원을 투입해 한.중 간에 황사 자료전송 전용회선을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며 비용대비 건강증진 효과를 따져 기획예산처에 예산승인을요청할 계획이다. 또 중국의 각 지방 성(省)의 631개 측정소와 중국 환경보호총국(SEPA)간에 실시간 자료 전송망 구축작업에도 긴밀히 협조할 방침이다. 매년 봄철마다 기침이나 눈병 등 각종 질환을 일으키는 황사는 한국과 1∼2일의시차를 두고 먼저 내몽골 고원의 훈산다크 사막과 만주지역의 커얼친 사막 등에서발생한 뒤 북서풍을 타고 한반도로 이동한다. 때문에 실시간으로 중국의 미세먼지 농도 자료가 입수되면 정확한 황사예보를토대로 국내에서 철저한 대비가 가능하다. 또 중국 산업단지에서 발생해 국내에 도달하는 각종 오염물질에 대한 정보 파악도 할 수 있게 된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한.중 양국은 지난해 7월 양국 환경장관회의에서 황사 관측자료의 실시간 공유에 합의한 바 있으나 지금까지 중국이 인체에 가장 큰 피해를 끼치는 미세먼지 농도수치를 공개하지 않아 기상청은 구름사진이나 기압, 풍향, 풍속 등 기본적인 기상자료만을 근거로 황사예보를 발령해왔다. 이에 따라 올해 황사전망을 놓고 환경부는 사상 최악의 황사가 우려된다고 경고했지만 기상청은 이런 예상을 뒤집는 예보를 발표한 뒤 3차례에 걸쳐 미세먼지 농도500㎍/㎥ 이상의 강한 황사가 발생해 국민을 어리둥절케 하기도 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황사는 인위적으로 예방할 수 없는 일종의 자연재해지만 중국에서 발생하는 수준을 정확히 파악할 수만 있다면 국내에서 더욱 철저한 대비를 할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수기자 bum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