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전 10시께 강원도 인제군 상남면 상남리451번 지방도 속칭 '아홉사리 고개'에서 동원예비군을 수송하던 문화관광 소속 서울71노 1718호 버스(운전사 서정노.61.서울시 양천구 신월동)가 5m 언덕 아래 마을길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운전사 서씨와 김대성(25.서울시 동작구 사당동), 이봉열(26. " )씨등 3명이 숨지고 안장천(26)씨 등 26명이 다쳐 국군 홍천철정병원과 아산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버스에는 동원예비군 훈련 입소를 위해 서울지방병무청에서 소집한 동작구내 훈련대상자 28명과 운전사 서씨등 29명이 타고있었다. 이날 동원된 동원예비군 입소대상자는 총 86명으로 버스 3대에 나눠 타고 있었으며 사고버스는 두번째로 운행중이었다. 이들은 상남면 하남리 산악부대 소속 예하부대에 2박3일 일정으로 입소하던 길이었다. 경찰은 사고 버스가 아홉사리 고개 우회전 내리막길을 미처 회전하지 못하고 추락, 5m 아래 마을 안길에 전복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중이다. 경찰과 군당국은 현장에서 부상자를 인근 병원으로 옮기는 등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j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