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康錦實) 법무장관이 23일 노무현(盧武鉉)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간사 대리인을 맡고 있는 문재인(文在寅)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의 만남에 대해 "억울한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 중앙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단지 인사하고 덕담만 나눴는데 `공조한 것 아니냐'고 보는 시각은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강 장관은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는 것은 나도 인정한다"고 말한 뒤 "하지만 뭘 공조할 수 있다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거듭 언론의 `탄핵심판 논의' 보도를 강력히 부인했다.

강 장관은 또한 `두 사람이 어떤 자격으로 만난 것이냐'는 질문에 "법무장관과 전 청와대 민정수석으로서 만난 것"이라며 "2월에 (문 전 수석이) 갑자기 관두는 바람에 인사도 못했다"고 답했다.

이어 "당시에는 서로 많이 힘들었다"며 "(문 전 수석이 여행에서) 돌아왔다고 하는데 전화통화도 못해서 과천(청사)에 들어가기 전에 잠깐 만난 것"이라며 두 사람의 만남 배경을 설명했다.

강 장관은 아울러 법무부의 탄핵소추 관련 의견서 제출과 관련, "최대한 빨리하려고 서두르고 있다"며 "하지만 손질하는데 시간이 걸리며, 늦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노 대통령 대리인측과 의견이 다르냐'는 물음에는 "알 수 없다"고 전제, "전체적으로 탄핵소추의 정당성을 판단할 경우 쟁점이 법률적으로는 다르지 않을 수 있다"며 "시각과 표현은 각자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