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 법무장관은 20일 춘천지방검찰청을 방문,기자간담회를 갖고 노무현 대통령의 불법 정치자금 제공 기업인 처벌에 대한 발언과 관련해 "국민이 바라는 것처럼 검찰도 기업이 잘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노 대통령의 말을 너무 구체적인 사건의 지시로 좁게 해석할 필요가 없다"며 "전체 국정운영 차원에서 한 발언을 인과관계와 결부해 해석하는 것은 미시적인 접근이 아니냐"며 반문했다.

또 대선자금 편파수사 논란과 관련,"수사의 결과에 대한 견해는 다양할 수 있어 과거의 시각으로 본 오해에 불과하다"며 "원칙대로 하다 보면 당장은 오해를 받을 수 있겠지만 1,2년 후에는 진실을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한화갑 전 대표의 수사에 대해 "정치적인 고려가 있었다면 반려했을 수도 있었지만 청와대와 법무부는 어떤 수사명령이나 방향 지시를 하지 않았다"며 "검찰의 신뢰회복과 수사의 정치적 독립을 획득하기 위한 과도적 상황에서 정치적 상황이나 현실을 고려치 않고 원칙대로 법집행에 나선 것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비자금 1백억원 추가 포착과 관련해서는 "방문조사는 수사팀이 여러가지 상황을 감안해 내린 결정으로 안다"며 "수사가 쉽지 않겠지만 추징이 걸려있는 만큼 끝까지 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