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康錦實) 법무장관은 17일 대통령 측근비리 특검팀의 이우승(李愚昇) 특검보가 전날 사퇴한 것과 관련, 기자들의 질문에 언급을 자제했다.

강 장관은 이날 청와대 국무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 특검보의 사퇴는 검찰의 특검 수사활동 방해 때문이라는 지적이 있는데'라는 질문에 "(내가) 언급할 만한 일이 아니다.
저희 소관이 아니기 때문이다"고만 답하고 말문을 닫았다.

강 장관은 불법정치자금과 관련한 기업인 처벌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최근 발언에 대한 반응을 묻는 질문에도 굳은 표정을 지은 채 손사래를 치며 답변을 삼갔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 기자 un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