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앙겔레스시에서 전지훈련중이던 프로골퍼 전호상씨(39)가 8일 오전 1시께(현지시간)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외교통상부가 밝혔다. 전씨는 이날 골프 전지훈련팀 6명과 함께 한국인 김모씨가 운영하는 술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김씨와 시비를 벌여 양측간 폭행사태가 발생했으며 술집 경비원이 쏜 총탄에 맞아 현장에서 즉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