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앙겔레스시에서 전지훈련중이던 프로골퍼 전호상(39)씨가 8일 새벽 1시께(현지시간)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외교통상부가밝혔다. 전씨는 이날 골프 전지훈련팀 6명과 함께 한국인 김모씨가 운영하는 술집에서술을 마시던 중 김씨와 시비를 벌여 양측간 폭행사태가 발생했으며 술집 경비원이쏜 총탄에 맞아 현장에서 즉사했다. 술집 경비원은 처음에는 공포탄 두발을 쏴 폭행을 제지하려 했으나 여의치 않자전씨에게 실탄을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대사관은 담당영사를 현지에 파견, 상세한 사건경위를 파악하고 있으며이날중 국내 유가족이 현지에 도착하는 대로 사건을 수습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