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에 투자했다가 30억원을 날린 증시분석가가주한외교관 사저 등 고급주택가에 침입해 상습적으로 강.절도 행각을 벌여오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12일 서울 이태원과 강남 일대 고급주택가에 침입해 상습적으로 강.절도 행각을 벌인 혐의(특수강도강간 등)로 전직 증시분석가 한모(44)씨를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한씨는 지난해 12월 30일 오후 6시께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주한영국영사 사저에 침입, 2층 방안의 금고를 뜯고 현금 20만원과 보석 10여점 등 1천200만원 어치를 터는 등 한남동, 서초동, 방배동 일대의 빈 고급 주택에 침입해 15차례에 걸쳐 3억여원 상당을 훔친을 혐의를 받고 있다. 한씨는 또 지난해 4월 10일 자정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 가정집에 침입, 귀가한최모(23.여)씨를 흉기로 위협해 성폭행하고 "신고하면 인터넷에 올리겠다"며 나체사진을 찍은뒤 현금 6만원과 신용카드를 훔쳐 달아나는 등 강도강간 1건, 강도 5건의범행을 저지르고 8억7천만원을 빼앗은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결과 1982년부터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강도강간 등의 혐의로 11년간 복역한 한씨는 1996년부터 교육용 복제 비디오 판매 사업으로 번 돈을 주식에 투자해 20억원을 모았다. 그는 이후 인터넷 금융정보제공업체의 투자정보사업본부장을 역임하며 케이블 TV에 고정출연해 오다가 2002년 12월 주식 투자로 30억원을 날리자 범행에 나선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한씨의 아파트에서 10여종의 흉기와 전기충격기, 철사, 모자와 복면, 망치, 지렛대, 대형절단기, 소형절단기,20가지의 만능열쇠, 즉석 보석감별기 등을 압수했다. 한씨는 훔친 명품시계, 다이아몬드 반지 등을 디지털 카메라로 촬영해 장물아비에게 보여준 뒤 팔아넘겼으며 금으로 된 장물은 종로구 예지동의 금은방에 넘겨 현금화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한씨는 집 인근 은행에서 훔친 수표를 바꾸려다 긴급 출동한 경찰을 격투끝에따돌리고 달아났으나 신분증 등이 든 가방을 떨어뜨리는 바람에 인적사항을 파악하고 집앞에 잠복중인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yuls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