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비리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국회의원들을체포하기 위해 시민단체가 `도우미'로 나섰다. 참여연대 회원 60여명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나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열어 비리혐의 국회의원의 검찰 자진 출두와 정치개혁 전면 수용을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법앞에 만인이 평등해야 하는데 법을 만드는 사람들이 오히려 사법정의를 짓밟고 있다"며 "중대한 범죄 혐의를 받고 있는 사람들이 국민의 대의 기관인 국회의사당을 활보하는데도 검찰과 경찰은 마냥 바라만 보고 있는 실정"이라고비판했다. 참여연대는 "불구속수사 원칙은 중요하지만 일부 의원들은 말 맞추기, 증거 인멸 우려 때문에 강제 수사가 불가피하다"며 "이들에 대한 체포가 늦어질수록 사법정의 실현은 더욱 어려워져 시민단체가 체포도우미로 나서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 회원들은 이날부터 차량 7대를 동원, 국회의원 자택과 지구당사를 방문해 의원직 사퇴와 검찰 자진출두를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도 1인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이광철기자 gcm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