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흥인지문)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있는 '포토 아일랜드'가 오는 5일 완공된다. 서울시는 관광객들이 우리나라 보물 제1호인 동대문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있도록 동대문의 동측과 서측 안전지대에 590평 규모의 포토 아일랜드 조성공사를오는 5일 마무리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9월부터 약 4억9천만원을 들여 완공된 이곳에는 조경과 벤치, 녹지도 조성돼 시민들이 휴식공간으로도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앞으로 각 자치구와 협의해 청와대 앞이나 동작대교 남단 등 각종 역사 전통 기념물과 관광명소 등 시내 44곳에 포토 아일랜드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fusionj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