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康錦實) 법무장관은 5일 특검법재의 가결에 대해 "검찰이 수사의 중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과정이기 때문에 그점이 감안되지 못한 것은 법무장관 입장에선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예결특위에 출석, 한나라당 최연희(崔鉛熙) 의원의 질의에대해 "검찰은 수사중 사건에 대해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강 장관은 또 권노갑(權魯甲) 전 민주당 고문의 현대 비자금 2천500만달러 추가수수의혹에 대한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수사중에 있다"면서 "그와 관련해 일부 진술이 됐기 때문에 사건이 드러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혀 이미 관련자들을 소환해조사했음을 시사했다.

이어 강 장관은 검찰의 `사정기관 대책회의' 참석과 관련, "사정기관 대책회의가 구체적 사건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아니어서 개인적으로는 참여할 수 있다고생각하지만 참여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했다"면서 "가능하면 그렇게 하겠다"고 답변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황희경기자 bingsoo@yna.co.kr zitro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