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획도시로 조성된 분당신도시가 기존 시가지에비해 대기오염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접한 경부고속도로 등 도로에서 발생하는 자동차 배기가스로 인한 것으로 판교신도시 건설 때 각종 오염저감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경기개발연구원(책임연구원 김동영)은 18일 성남시에 제출한 대기환경실태조사및 개선대책수립 용역보고서에서 지난 9∼10월 25일간 수정구 단대동과 분당구 정자동 지점의 대기오염물질농도를 측정한 결과 예상외로 정자동의 평균측정치가 더 높게 조사됐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대표적인 자동차 배기가스인 이산화질소(NO₂)의 경우 단대동이 32.27ppb인 반면 정자동과 수내동은 각각 36.093ppb와 36.623ppb로 측정됐다. 아황산가스(SO₂) 역시 정자동(5.2ppb)이 단대동(3.7ppb)에 비해 높았다. 기존 시가지보다 신시가지의 대기오염도가 높은 것은 자동차 배기가스를 배출하는 경부고속도로와 도시고속화도로 등 각종 도로가 지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중금속 농도측정 역시 신시가지인 분당지역이 높게 나타났다. 크롬(Cr)의 경우 단대동은 검출되지 않았으나 정자동과 판교신도시 예정지인 운중동에서 각각 0.0005㎍/㎥이 측정됐다. 망간(Mn)과 카드뮴(cd), 납(Pb), 니켈(Ni) 등도 모두 정자동이 높았다. 연구팀은 그 원인을 정자동 주상복합아파트단지 조성공사의 영향인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팀은 성남지역 대기오염농도는 서울 등 대도시 수준과 큰 편차를 보이고 있지 않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대기오염의 가장 큰 원인이 되고 있는 도로 가운데 고속도로가 60%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서울요금소 등 톨게이트의 차량정체현상이 물리적 오염의 주범이라고 지목했다. 연구팀은 이에 따라 "톨게이트를 설치한 한국도로공사에 일정 책임이 있다"며 "대기오염으로 인한 피해를 계량화해 일정부분을 원인자인 도공이 부담할 수 있다"고밝혀 시의 대응이 주목된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분지형인 성남지형 특성을 고려해 판교신도시 개발 때 도심 공기흐름을 원활하게 하는 바람통로 계획을 수립하고 저공해차량을 확대 보급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자체적인 대기관리대책 수립에 착수한 것은 성남시가 처음이다. 시는 이 용역을 토대로 2004년부터 2011년까지 2천940억원을 투입, 지역특성에적합한 대기오염 관리에 나서기로 했다. (성남=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kt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