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康錦實) 법무장관은 4일 대선자금 수사와 관련, 검찰이 형평을 잃었다는 한나라당 의원들의 주장에 대해 "검찰이 어느 한쪽에 치우쳐 수사하지 않고 있다"며 "수사에는 성역이 없다는 점을 누차 강조했고, 검찰도 그런 마음가짐으로 수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 이같이 말하고 `노무현(盧武鉉)대통령 주변인사들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가 확대되느냐'는 민주당 조순형(趙舜衡)의원의 질문에 "예외라고 말하기 어렵다"고 답변했다.

특히 강 장관은 대선자금 수사 결과와 관련, "이달내로 윤곽이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검찰수사에 대한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건의한 적이 있느냐'는 한나라당 최연희(崔鉛熙) 의원 질의에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통해 서면으로 한번 제출한 적이 있다"면서 "대통령이 수사에 관해 언급한 부분이 적절치 못한 부분이 있다면 다시 한번 건의드리겠다"고 답변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