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1부(재판장 신창수 부장판사)는 31일 딸 결혼식 축의금 명목으로 건설업자로부터 1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로 구속 기소된 이영근 전 부산 남구청장에 대해 징역2년6월에 집행유예 4년, 추징금 1천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이 전 청장과 함께 각각 330만-1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구청직원 노모씨에 대해 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을, 이모씨에 대해 징역 1년에집행유예 2년을, 박모씨에 대해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공유지 수의매각으로 특정업체로부터 청사건립자금을 조달하려 한 것과 뇌물을 수수한 죄는 인정되지만 그 대가로 특정업자에게 혜택을 줬다는 정황은 찾을 수 없고 2차례에 걸친 구청장 재임의 공로를 인정해 집행유예를선고한다"고 밝혔다. 이 전 청장은 2001년 11월 부산 남구 문현동 재해위험지역(사방설비지구)내 공유지를 특정 건설업체에게 매각하기로 하고 딸의 결혼식 축의금 명목으로 1천만원을받은 혐의로 지난 8월 구속기소됐다.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swir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