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 법무장관은 17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송두율 교수(59)의 사법처리와 관련해 검찰 판단을 전적으로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대정부 질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송 교수 처리에 대한 검찰의 결정을 존중할 것이냐'는 질문에 "당연하다"고 답했다.

강 장관은 이어 '처분에 대한 견해가 다를 경우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물음에는 "다를 게 뭐 있나"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지검 박만 1차장검사는 "송 교수가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태에서 자진 귀국,조사에 응한 것은 자수에 준한다고 생각할 수 있다"며 "여기에 반성이 곁들여 있으면 관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반성의 수위는 북한 내부정보의 자술 등을 포함해 모든 것을 털어놓는 '참회' 수준이 돼야 한다"며 "강하게 참회하면 할수록 점점 관용의 수위는 올라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내주 중 수사 마무리를 앞두고 송 교수에게 선처를 위한 마지막 기회를 주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