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행, 스토킹 등을 소재로 한 일본 `패륜게임'을모방한 휴대전화용 게임이 이통통신사를 통해 버젓이 출시돼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모바일 콘텐츠업체인 E사는 지난달 말부터 모 이동통신사의 무선데이터서비스를 통해 성인 어드벤처 게임 `스토커-X'를 제공하고 있다. E사의 설명에 따르면 이 게임은 휴대전화 사용자가 남자 스토커가 돼 스토킹 대상인 여성 캐릭터를 미행하는 내용으로 돼 있으며 끝까지 들키지 않고 미행하는데성공할 경우 여성 캐릭터의 성행위 장면이나 누드 장면을 휴대전화 화면으로 볼 수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스토커-X에 대해 "성인 취향에 맞는 상황과 대화 설정을 통해재미를 극대화한 본격 성인 게임"이라고 설명하고 "긴장감 넘치는 추격을 통해 스릴넘치는 게임플레이를 맛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이 게임의 기본 설정이 `미행(尾行)', `감금(監禁)', `미행2' 등 불법음란사이트 등을 통해 국내에 급속히 전파돼 물의를 빚은 일본 성인용 스토커 게임들과 똑같다는 점이다. 각종 와레즈 사이트와 파일공유 프로그램 등을 통해 국내에 급속히 퍼진 PC용게임 `미행' 시리즈의 내용은 주인공 게이머가 게임에 등장하는 여성 여러명 가운데한명을 선택해 들키지 않고 목적지까지 미행한 뒤 유혹해 성관계를 갖거나 성폭행하는 것으로 설정돼 있다. 이에 대해 E사 관계자는 "일부 설정이나 게임플레이가 비슷한 점은 있지만 내용은 다르며 보여주지 못하게 돼 있는 중요 부위는 기술적으로 가리는 등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SK텔레콤 네이트, KTF 멀티팩, LG텔레콤 이지아이 등은 `서바이벌 섹스',`쇼걸',`모바일 비아그라', `섹트리스', `바나나 포커', `파라다이스비치', `벗겨봐 알럽키스', `스트립 땅따먹기', `성현아 쇼킹 뒤집기', `섯다 섯어', `스트립 헥사', `섹시 고스톱', `미소녀 마작' 등 수십종의 성인용 휴대전화 게임을 제공하고 있다. 이들 게임을 하려면 성인인증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부모 등 어른 명의의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청소년들은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할 경우 자유롭게 성인콘텐츠를 사용할 수 있으며 개인용 단말기를 사용하는 모바일 게임의 특성상 인터넷 성인물보다오히려 중독성이 강해 정서적 악영향이 우려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에 대해 영상물등급위원회 관계자는 "모바일 콘텐츠의 경우 성인인증 등이 가능한 특성을 고려해 등급분류 기준을 포괄적으로만 적용해 왔으나 이로 인해 사행성게임과 선정성 콘텐츠들이 양산되면서 전체적으로 저급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화섭기자 solatid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