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이 다음달 중 각 사업장을 대상으로 총파업 찬반투표를 실시, 노동계의 `동투'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19일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18일 열린 중앙집행위원회에서 하반기 투쟁계획을 확정하면서 10월 28일부터 약 2주동안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총파업을 포함한총력투쟁 찬반투표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노총은 이와 별도로 11월6일 조합원 10만여명이 참가하는 전국노동자대회를개최하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총파업을 정부의 국민연금 개편안 철회,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과 연계해 추진키로 했다. 민주노총이 총파업에 돌입할 경우 국민연금 개편안, 비정규직 문제, 노사관계로드맵 입법화 3대 현안들에 대해 집중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계획이어서 노.정간 힘겨루기는 연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민주노총은 국민연금 개편안에 대해 한국노총, 참여연대 등과 연대해 대응한다고 밝혀 파업 영향은 전체 노동계로 확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농민단체들이 WTO 농산물 시장 개방 등에 반대, 11월 대규모 농민 집회를 준비하고 있는 것도 노동계의 강성 기류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3대 현안을 포함해 이라크 전투병 파병, 농산물 시장개방에정부가 현재와 같은 태도를 보일 경우 총파업을 포함한 강력한 투쟁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gcm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