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 국민연금관리공단 직원이 200명 증원된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18일 "자영업자에 대한 소득파악률 제고 등을 위해 내년에연금공단의 직원 200명을 증원하기로 기획예산처와 의견을 모았다"면서 "이를 위해45억원의 예산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금관리공단은 당초 내년부터 3년간 매년 700명씩 총 2천100명을 증원키로 하고 관련 예산을 기획예산처에 요청한 바 있다. 공단 관계자는 "지역연금에 가입한 자영업자 580만여명중 327만여명이 소득을축소 신고, 보험료를 적게 내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직장.지역 가입자의 형평성 제고와 지역 가입자 확대, 미납 보험료 추징 등을 위해 대규모 인력 충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내년에 증원되는 인력은 모두 정규직으로, 예년에 비해 대규모 직원 채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공단은 그러나 200명 증원만으로는 폭증하는 업무에 제대로 대처할 수 없을 것으로 보고, 연차적으로 인력을 더 확대하는데 주력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금공단의 현재 인력은 4천293명이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