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 법무장관은 11일 고위공직자비리조사처 설치와 관련, "공직자 비리를 막기위한 특별한 기구를 검토하라는 대통령의지시가 있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사위에 출석, 청와대 양길승 전 제1부속실장 향응 사건과 관련, `공직자비리조사처를 시급히 만들어 조사할 필요가 있다'는 한나라당 김용균(金容鈞)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이에대해 청와대 문재인 민정수석은 "`고위공직자 비리조사처'는 대통령 공약사항이나 입법사항이어서 법무부 업무보고때 이 부분에 대한 검토를 맡겼다"면서 "독립된 기구형태는 아니고 검찰내에 두지만 비교적 독립적인 특별수사기구를 두되 내용적으론 고위공직자 등의 비리를 조사하는 아이디어 같은 것을 보고한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문 수석은 그러나 "지금 청와대와 법무부가 합동으로 이것에 대해 논의를 하는상황은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강 장관은 3월18일 국회 법사위 보고에서 권력형 비리 전담 특별수사기구설치와 관련, "(우선) 한시적 상설 특검제를 받아들이고 이를 통해 검찰이 신뢰를회복하면 특별수사기구 설치가 자연스럽게 거론되고 구체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특별수사기구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지만 지금 당장 신설할 여건은 아니라고 보고 법무부에서 장기적으로 검토하는 단계"라고 언급했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고형규기자 bingsoo@yna.co.kr marx0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