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康錦實) 법무장관은 11일 국회법사위 답변을 통해 한총련 소속 학생들의 미군 탱크 점거및 성조기 방화사건과 관련, "(한총련 학생들의) 불법행위에 대해 강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한총련 합법화 논란에 대해선 "한총련 소속 학생에 대한 전면수배해제는 있을 수 없고 단순 가입 또는 별도의 범죄행위 없는 일부분에 대해서만 불구속수사하고 임의 출석하면 수배해제하겠다고 했던 것"이라면서 "전면적인 수배해제도아니고 한총련에 대한 관용조치도 아니며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특히 "현재의 한총련은 이적단체라고 분명히 발표했다"면서 "지난 7월25일 정부의 한총련 관련 조치 발표이후 집행부는 발전적 해체 움직임까지 보이는등 유연한 모습이었으나 내부 강경한 자주파가 반발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김중배기자 bingsoo@yonhapnews jbkim@yonhapnew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