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혼전동거'에 대한 논란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젊은 남녀 대다수가 혼전 성관계에 대해 긍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결혼전문잡지「마이웨딩」(웅진닷컴)이 창간 10주년을 기념, 결혼을 앞둔 20대중반-30대 초반 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신세대 결혼관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이미 혼전 성관계를 갖고 있다'는 응답이 40.3%, '상대방이 원한다면 무방하다'는답이 35.6%로, 전체의 약 76%가 혼전 성관계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을 나타냈다. 또 혼전임신에 대해서는 과반수(51.5%)의 응답자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답했지만 '혼전임신을 해도 상관없다'는 답도 45.4%에 달해 신세대 예비부부들의 사고가큰 전환점을 돌고 있음을 보여줬다. 배우자 선택시 가장 고려할 점으로는 '성격과 정서'가 56.3%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제력'(15.7%), '성공 가능성'(8.4%), '외모'(0.4%) 등의 순이었다. 배우자의 '과거'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과거는 중요하지 않다'(43.3%), '과거의 연인을 잊을 수 있다면 용납할 수 있다'(43.9%)는 응답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또 결혼 후 시부모를 모시겠다는 응답은 13.2%에 불과했으며 맞벌이에 대해서는전체의 95%가 필요하다고 응답, 맞벌이에 대한 압도적인 지지를 나타냈다. 어떤 경우에 이혼을 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배우자가 바람을 피웠을 때'(35.3%)보다 '폭력을 행사했을 때'(45.1%)라는 응답이 더 많아 배우자의 '외도'보다 '폭력'을 더 큰 이혼사유로 지적한 점이 눈길을 끌었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y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