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사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FISM(세계마술사연맹) 2003'에서 `신세대 마술사' 이은결(22)이 종합 2위를 차지했다고 소속사인비즈엔터테인먼트가 27일 밝혔다. 전세계 40여개국 150여명의 마술사가 참가한 가운데 21∼26일(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의 콩그레스홀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이은결은 22일 매니퓰레이션(손동작을 이용한 마술) 부문에 출전해 2위에 입상했으며, 26일 폐막식에 앞서 부문별 입상자들이 경합을 벌인 최종 결선에서도 종합 2위에 올랐다. 세계 최강의 마술 고수를 뽑는 FISM 대회는 3년마다 개최되며 한국인은 물론 아시아인 마술사가 수상한 것은 처음이다. FISM 대회 규정에는 4개 부문별 1위가 참가하는 갈라쇼를 펼친 뒤 최종 결선을치르도록 돼 있으나 이은결의 결선 탈락을 안타까워한 심사위원단이 현지에서 만장일치로 규정을 고쳐 부문별 2위 중에서는 유일하게 이은결을 특별 추천 케이스로 갈라쇼에 진출시켰다. 이은결은 5명이 펼친 갈라쇼에서 3명 안에 든 뒤 최종 결선에서 2위로 뽑혔다. 그는 카드, 공, 스카프, 비둘기, 연기, 불꽃 등을 이용한 현란한 기술을 선보여 갈채를 받았는데 현지 유력 일간지 `헤이그 커런츠'의 23일자 1면에 머리기사로 소개되기도 했다. 그가 선보인 마술의 특징은 빠른 템포의 음악에 맞춰 쉴새없이 연속동작을 펼치는 것. `헤이그 커런츠'는 "이은결이 철저한 준비로 마술을 예술로 끌어올렸다"고호평했다. 이은결은 지난해 7월 세계 최고(最古) 전통의 `SAM(미국마술협회) 매직 콘테스트'에서 그랑프리를 차지해 FISM 참가 자격과 함께 후원권을 따냈다. 이 대회에는 최현우(25), 김정국(21), 이제민(24)도 각각 클로즈업, 제너럴 매직, 일류전 부문에 출전했으나 입상권에 들지 못했으며 그랑프리는 매니퓰레이션 부문에서 카드와 공 기술을 펼친 프랑스의 페레에게 돌아갔다. 이은결은 "빠르고 짜임새 있는 구성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생각된다"면서"이런 큰 대회에서 상을 받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들과 하나님께 감사를 드린다"고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heey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