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 법무장관이 지난 19일부터 이틀간 경기용인 법무연수원에서 평검사들과 1박2일 합숙을 하며 `검찰개혁' 방안을 놓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강 장관이 평검사들과의 대화에 직접 나선 것은 지난 3월9일 노무현 대통령과검사들의 대화에 배석했던 이후 두번째로 이번 토론회는 검찰개혁 방안을 연구중인법무부 정책기획단 주관으로 마련됐다.

법무부는 3주전 검찰 인트라넷인 `이프로스(e-pros)'를 통해 합숙 토론회 개최공고를 내고 서울.부산.광주.전주.대전 등에서 근무중인 평검사들로부터 지원 신청을 받아 20명을 참가자로 선발했다.

지난 3월 노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판사 출신 외부 인사인 강 장관을 싸늘하게대하며 `각을 세웠던' 평검사들은 이번 토론회에서는 강 장관을 대화 상대로 인정하고 검찰 개혁의 기본 방향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강 장관은 19일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열렸던 1차 토론회부터 참석, 평검사들로부터 검찰개혁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한 뒤 만찬 `불고기 파티'에서 평검사들과소줏잔을 기울이며 속깊은 대화를 나눴다.

강 장관은 법무연수원에서 1박을 하고 20일 오전 6시30분께 기상, 평검사들과함께 아침 운동을 겸해 연수원 구내를 산책했으며 오전 9시부터 정오까지 열렸던 2차 토론회까지 참석, 전체 일정을 소화했다.

토론회에서 평검사들은 ▲ 경직된 조직문화 ▲ 특권의식 ▲ 타성에 젖은 사건처리 등 검찰 내부의 문제점들을 지적하며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검찰권을 행사해야 한다는데 의견 일치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평검사들은 최근 법무부에서 내놓은 검찰인사위원회 평검사 참여 방안에 대해서는 대체적으로 만족감을 나타냈으며 일부 검사들은 "앞으로도 이런 대화 기회를 많이 가졌으면 좋겠다"는 등 건의사항을 내놓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검찰개혁 방향을 놓고 평검사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었던 것이이번 토론회의 가장 큰 수확"이라고 전제, "자신감을 갖고 검찰개혁을 추진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됐다"며 상당히 고무된 표정이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조계창 기자 phillif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